사진=한서희 개인 SNS
사진=한서희 개인 SNS

[케이스타뉴스 조은빈 기자] 세 번째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27)가 1심에서 징역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8단독 구자광 판사는 23일 마약류관리법위반(향정) 혐의로 기소된 한서희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약물중독 재활프로그램 이수와 10만 원 추징도 함께 명령했다. 

재판부는 “마약 범죄는 사회 전반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에서 죄책이 무겁다”며 이같이 판시했다. 

한서희는 마약 투약으로 두 번째 재판을 받던 지난해 7월 서울 중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또다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체포 현장에서 압수된 주사기 48개에서 모두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고, 이 가운데 10개에서 한서희의 혈흔 반응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한서희는 지난 2016년 대마를 피운 혐의로 기소돼 이듬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집행유예 기간이던 2020년에도 필로폰 투약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아 현재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케이스타뉴스 조은빈 기자 echo0405@ihq.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케이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