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3일~25일 원주 ‘2022 대한민국 독서대전’ 개최
전국 100여 개 출판사·서점 참가
작가와의 책이야기, 100인 시민작가 거리 강연, 야외 낭독공연 등 진행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케이스타뉴스 김유진 기자] 독서의 계절을 맞아 '2022 대한민국 독서대전'이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원주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출판진흥원)과 함께 국내 최대 규모의 독서문화 축제 ‘2022 대한민국 독서대전’(독서대전)을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원주에서 개최한다. 

개막식은 23일 오후 2시 원주시 댄싱공연장에서 열린다. 개막식에서는 묵묵히 독서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해온 개인과 단체에 ‘독서문화상'(대통령 표창 1점, 국무총리 표창 3점, 문체부 장관 표창 20점 등)을 수여한다. 이 밖에도 ‘전국 독서 동아리 한마당’, ‘서점의 날 콘퍼런스’(한국서점조합연합회), ‘2022 독서콘퍼런스’(출판진흥원) 등 유관 기관·단체의 행사도 독서대전 기간 중 함께 진행된다.

9회째를 맞이한 '독서대전'은 올해 ‘책으로 온(ON) 일상’을 주제로 전시·공연·강연·학술·체험 등 7개 부문 30여 개의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는 전국의 100여 개 서점과 출판사가 참여한 가운데 도서와 출판물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책 시장이 펼쳐진다. 특히 ‘청년 책의 해’를 맞이해 특별히 선정한 ‘청년 추천도서 100선’도 함께 선보인다. 

▲'당신이 보고 싶어 하는 세상'의 장강명, '장미의 이름은 장미'의 은희경, '불편한 편의점'의 김호연 작가가 출연하는 ‘문학으로 연대하기’ 강연과 ▲사회학, 과학, 글쓰기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일상으로 온(ON) 인문학’ 강연 등 작가와 소통할 수 있는 행사도 마련됐다. 

'독서대전'이 열리는 원주시는 박경리 선생의 '토지'가 완간된 곳이라는 상징성을 지닌 도시로서, ‘2022 대한민국 책의 도시’로 선정돼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이자 문체부가 지정한 문화도시다. 

'독서대전' 프로그램 일정과 참여 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2022 대한민국 독서대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화도시 원주에서 국내 최대 독서 문화축제가 열리는 만큼 전국에서 많은 분들이 이곳 원주를 찾아와 선선한 가을에 책 읽는 재미를 느끼고 책과 관련된 신선한 경험을 할 수 있길 바란다”며, "이번 독서대전이 일상적으로 책 읽는 재미를 느끼고 문해력을 키우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케이스타뉴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케이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