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H그룹 알펜시아
사진제공=KH그룹 알펜시아

[케이스타뉴스 김유진 기자] KH그룹 알펜시아 리조트는 대관령 삼양목장과 평창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 사간 ▲지역 관광산업 및 관광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력 활동 진행▲관광객 유치를 위한 연계 상품개발 및 공동 마케팅 ▲신규 사업 발굴 상호 협력 등 그간 침체 됐던 지역 관광산업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양 사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객실 및 부대시설 이용에 대한 특별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사진제공=대관령 삼양목장
사진제공=대관령 삼양목장

알펜시아 리조트는 인터컨티넨탈 호텔을 포함한 3개의 호텔과 콘도 미니엄, 스키장, 워터파크 오션700, 알파인 코스터, 컨트리클럽(회원제 27홀)과 700골프클럽(대중제 18홀) 등 다양한 숙박·문화‧레저 시설을 갖췄다. 함께 연계하는 대관령 삼양목장은 대관령에 위치해 600만 평 규모의 아시아 최대 목장으로 국내 유일 양몰이공연, 송아지/양/타조 먹이주기 체험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을 제공한다.

방규식 알펜시아 리조트 대표이사는 “아시아 최대 규모인 대관령 삼양목장과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며 “상호 간 영업 노하우와 업무 협력을 통해 대관령 지역사회와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케이스타뉴스 김유진 기자 jjin@ihq.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권자 © 케이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